Home > 말씀과찬양 >
QT
하나님의 본심 HIT: 90
작성자 : 정태준 
2013.10.22 (12:09)



찬송 : ‘나의 생명 되신 주’ 380장(통424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미가 1장 8∼16절


말씀 : 구약의 선지서에서 하나님이 징계와 심판하시는 것을 봅니다.
생각해보면 그처럼 엄하게 경고하셔서
멸망당할 우리를 안타까운 마음으로 돌이키게 하시기 위한 사랑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마치 오늘 본문에 사마리아가 받게 될 심판으로 애끓는 통곡을 하는 미가 선지자의 마음처럼
하나님은 우리의 죄악을 아파하십니다.

미가는 사마리아에 닥칠 재앙이 유다와 예루살렘에도 밀어닥칠 것을 알았습니다.
“히스기야 왕 십 사년에 앗수르왕 산헤립이 올라와서 유다의 모든 견고한 성을 쳐서 취하니라”(사36:1)라고
이사야서에서 밝히고 있듯 실제로 주전 701년에 앗수르의 산헤립은 유다의 견고한 성읍을 점령하고
예루살렘 성까지 침범합니다. 이것을 미리 알았던 미가는 벌거벗은 채 울면서 들개처럼 돌아다녔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람으로는 막을 수 없는 하나님의 심판으로 고통당할 백성들을 생각하며 미가 선지자는 가슴을 치며 아파합니다.
미가는 또한 이 사실을 대적에게 알려지지 않게 하라고 경고합니다.
이는 하나님의 백성의 수치를 대적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은 심정을 나타낸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 하나님의 본심입니다. 하나님의 공의는 죄를 반드시 심판하실 수밖에 없으시지만
그 심판으로 고통 받을 백성으로 인해 아파하시는 분이 하나님 아버지인 것입니다.

예전에 빚에 쫓기면서 너무 힘들어 사역을 그만두고 생업으로 돌아가고 싶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하는데 갑자기 이런 나의 연약한 모습을 보시고
나보다 더 아파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심령 가운데 부어주셨습니다. 그래서 그날 밤이 새도록 통곡한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징계를 해서라도 돌아오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떠난다’는 유행가 가사처럼 사랑하기 때문에 징계하시는 하나님을 보게 됩니다.

하나님은 순종하는 자를 위해서는 풍성한 은혜를 예비하시고 기쁨으로 기다리시지만,
그 상급을 바라고 달려오는 자들이 극히 적음을 한탄하십니다.
우리는 오늘 이 말씀을 이 세대를 향해 부르짖는 주님의 음성으로 들어야 합니다.
세상 유혹을 따라 달려가는 발걸음은 빠르지만
주님 음성에는 귀를 닫고 멀리하는 세대에게 미가와 같은 애통함으로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멸망의 길로 속히 달려가는 그들에게 그들의 멸망을 아파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전해야 합니다.
들개처럼 다니며 타조처럼 울부짖는 미가와 같지는 못하겠지만 그런 마음을 갖고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구해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반드시 죄를 심판하시지만 피할 길을 열어 놓으시고 주님께로 나오기를 기다리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마 18:14)라고 말씀하셨듯이 하나님은 하나도 잃기를 원치 않으십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본심입니다.

기도 : 징계받고 심판받는 자를 위해 아파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게 하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이상철 목사(순복음경동교회)

[겨자씨] 목마름
 

현대인들은 저마다 목마름에 애를 태우고 있다.
모든 것이 풍성하지만 늘 갈증을 느끼며 행복지수가 낮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어령 박사는 자신을 “평생 우물을 파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가 간증한 책을 보면 자신은 무언가에 대한 갈증이 늘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목마름을 이렇게 고백했다. “명예를 달라고 글을 썼더니 명예가 생겼고 돈을 벌려고 애쓰니까 돈이 생겼다.
또 병 때문에 병원에 다니니까 병이 나았다.
어느 날 너무나 외로워서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고, 좋아하는 글을 봐도 채워지지 않는 ‘혼자’라는 절대고독에 괴로웠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갈증이 바로 진리에 대한 갈증이요, 창조주에 대한 목마름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는 수없이 우물을 파며 광야를 통과한 후에야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샘물인 예수님을 만나게 된 것이다.
부귀, 영화, 공명을 다 체험해도 채워지지 않던 목마름이 신앙을 통해 채워지게 된 것이다.
그날 이후 그는 예수님과 대화를 시작했다. 예수를 통해 영원한 생명수를 얻게 된 것이다.
순간적으로 오는 갈증은 생수 한 컵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근원적인 목마름은 생수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예수그리스도를 통한 성령의 생수가 넘칠 때에만 해결할 수 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요 7:37)

누구든지 예수께 나와서 근원적인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67 살아계신 하나님 김종복 19.12.13 0
66 살아계신 하나님 김종복 19.12.13 0
65 베들레헴에 탄생한 다스릴 자 정태준 13.12.24 104
63 성도, 당신은 행복한 사람 정태준 13.12.10 75
62 하나님께 쓰임 받는 인생 정태준 13.12.02 94
60 바른 생각으로 믿음을 증명하라 정태준 13.11.20 118
58 포로가 되지 말고 프로가 되라 정태준 13.11.05 82
57 그리스도를 본 받으라 정태준 13.10.29 93
>>> 하나님의 본심 정태준 13.10.22 90
55 성공자의 삶 정태준 13.10.08 116
54 주님의 것은 주님께 정태준 13.10.01 122
53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기대 정태준 13.09.24 130
 1 2 3 4 5 맨끝